http://www.minivil.net
71767

scrap
review
wanted
profile_love
script
moving pictures
people
place

세상의 모든 아침 ...
[NEWSIS] 최재천 교수, "출산율 회복 안됐으면 좋겠다" 일침
     2024.01.03 01:51:44      
 77      


모든 환경 문제는 인구 문제
적은 숫자의 국민으로 사람답게 살 방법 모색해야
도로 출생율 높이는 것은 '재앙'

        

(사진=유튜브 채널 '최재천의 아마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박예진 인턴 기자 = 저출산 문제가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 되고 있는 가운데 진화생물학자인 최재천 이화여대 교수가 의견을 내놓았다. 그는 "모든 환경 문제는 인구 문제"라고 지적하며 "인구가 줄어들어야"한다고 말해 주목 받고 있다.

지난 14일 최 교수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국가 소멸? 내가 힘든데 그게 중요한가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는 방송인 서경석, 최인철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 개그우먼 임라라,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등이 출연해 저출산 문제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서경석은 "(산아 제한 시절) '둘만 낳아 잘 기르자' 과연 그게 될까 했는데 되지 않았나"라며 "전사회적으로 저출생 문제가 이슈가 되고 있고 수없이 많은 노력들이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0.7명(현재 한국 출산율)이 0.3명이 되는 날이 아닌 1.8명으로 올라가는 세상이 올 거라고 본다"고 낙관했다.

반면 임라라는 "'이기적 유전자' 등 책에 따르면 사람은 자신이 결국에 이득이 되는 대로 살지 않나. 농경사회 때는 애를 많이 낳으면 애들이 벼도 수확해주고 나한테 도움이 됐다"라며 "요즘은 내 몸 하나 건사하기도 힘들고, 30대까지도 부모님 수하에서 용돈 받는 젊은 친구도 많다. 슬프지만 (아이가) 필요 없어지기 때문에 더 (출산율이) 줄어들 것 같다"라고 말했다.

강형욱은 "지구가 수용할 수 있는 인구가 25억이라 들었는데, (인구감소가) 자연발생적이 현상이지 않을까. 100년, 200년 뒤에는 인구가 확 줄지 않을까"라는 예측을 내놓았다.

이에 대해 최 교수는 "어떤 의미에서 보면 대한민국 사람들은 진화적인 관점으로 기가 막히게 적응을 잘하는 민족이다"라며 "새끼를 낳아서 기를 수 없는 상황에서 새끼를 낳는 동물은 절대로 유리한 환경을 만들어낼 수 없다. 상황이 좋아졌을 때 새끼를 낳아야 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열심히 노력하면 언젠가는 출산율 1.8명, 더 열심히 노력하면 2.1명(인구가 줄어들지 않는 수준의 출산율)을 회복하는 날이 올 수도 있지 않을까. 저는 그런 날 안왔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그 이유에 대해 "전지구적으로 보면, 지금은 우리가 억지로 기술로 지구가 인구를 수용할 수 있는 능력을 키워놓은 상태다. 언제까지 유지할 수 있을까"라며 "모든 환경 문제는 궁극적으로 다 인구문제다. 사람이 너무 많아서 벌어지는 문제이기 때문에 사실은 우리는 줄여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최 교수는 "지난 몇십년 동안 우리가 얼마나 열심히 노력했나"라며 "그래서 대한민국은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산아제한에 성공했고, 아프리카나 다른 나라에 열심히 전파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자국민의 숫자가 줄어든다고 잘 사는 나라들이 도로 출생률을 높이는 일을 하다 보니까 전지구적으로는 이게 재앙이다"라고 지적했다.

최 교수는 "경제학자들은 자꾸 노동력이 부족해지니까 살기 힘들어진다라고 걱정하는데, 그것보다는 적은 숫자의 국민으로 어떻게 사람답게 살 수 있느냐를 모색해야 하는 시대가 온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 별로 서로 다른 전략을 쓰기 때문에 (합의를) 하기가 힘든 건데, 전지구적으로 합의를 이룰 수 있다면 오히려 인구가 서서히 줄어들면 지구는 훨씬 더 살기 좋은 행성이 될 것"이라며 "그 선도적인 역할을 어쩌면 지금 대한민국이 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예진 인턴 기자(yejin0613@newsis.com)



      
 

   LIS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rukawa